향수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까지 알아보기

향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라는 3단계로 향이 변화합니다. 이번에는 향수 선택에 실패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어떤 식으로 향이 변화해 가는지와 구체적인 선택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목차


향수의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란?

향수의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란?

향수의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란 시간마다 변화하는 향기를 나타내는 말입니다. ‘탑노트’는 향을 낸 후 5분에서 10분 이내의 향을 말합니다.

‘미들노트’는 향의 중심이 되는 30분에서 1시간 정도의 향, 그리고 ‘라스트노트’는 마지막으로 느끼는 향입니다.

향수에는 ‘향기 피라미드’라고 불리는 3단계 구분이 되어 있는데요. 피라미드 끝의 산 부분에 있는 것이 탑노트, 가운데가 미들 노트, 최하부가 라스트 노트입니다. 라스트 노트는 베이스 노트나 바텀 노트라고도 불립니다.


향 피라미드는 휘발성 속도에 따라 3가지로 나뉘며 향수에 함유된 수십이나 수백가지 향료가 모두 같은 속도로 휘발되는 것은 아닙니다.

향수의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의 비율을 균형 있게 배합하면 더욱 풍부한 향이 납니다. 휘발 속도의 차이라고 하는 것은 향기의 종류에 따라 금방 사라지는 것과 향기의 지속 시간이 긴 것이 있어 향기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해 갑니다.

탑노트만으로 향수를 선택하면 실패할 수 있으므로 미들 노트, 라스트 노트의 향기를 미리 확인한 후 구입을 결정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또한 향기의 변화의 속도는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한 번 피부에 바르고 시간이 조금 흐른뒤 그때 나는 향기로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탑노트에 사용되는 향료 특징

향수의 탑노트에 속하는 것은 주로 감귤계(오렌지, 베르가못, 만다린, 레몬, 자몽 등)나 프루티한 향(피치, 애플, 파인애플 등), 허브계 정유(유칼립투스, 라벤더 등)라고 하는 경쾌하게 느껴지는 향인데요.

탑노트는 휘발성이 높은 성질을 가지기 때문에 확 향기가 나기는 하지만, 금방 날아가 버려서 오래 가지는 않습니다.

향수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시트러스 계열의 향이나 식물 계열의 상쾌한 향은 그다지 오래 않습니다. 이향들은 휘발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피부에서 빨리 나아가 버립니다.


미들노트에 사용되는 향료 특징

미들노트에 속하는 것은 주로 플로럴 프루티 계열(로즈, 일랑일랑, 자스민, 네롤리)이나 향신료 계열(진저, 카다몬, 블랙 페퍼 등)입니다.

향기의 중심이 되는 미들노트는 탑노트 후에 향기가 나는 것으로 피부에 바른 후 30분~2시간 정도 사이에 전개가 됩니다.

미들노트는 그 향기의 특징이 되는 중요한 파트로 조향사가 가장 표현하고 싶은 부분에 해당되는데요. 향기 피라미드에서는 가운데 위치로 나타나 전체 향기의 심장부에 해당하기 때문에 해외에서는 ‘하트노트’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미들노트의 휘발속도는 탑노트보다 느리고 향수 중에서도 즐기는 시간이 가장 길다고 합니다.


라스트노트에 사용되는 향료의 특징

라스트노트에 속하는 것은 주로 동물성 향(앰버, 머스크, 바닐라 등)과 우디 계열(샌달우드, 시더우드, 패츌리 등)입니다. 가장 휘발성이 느린 성분의 향료로 지속성이 높아 더욱 눈에 띄는 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향 피라미드에서는 맨 아래에 위치한 베이스 부분에 해당하는 것이 ‘라스트 노트’로 향수를 뿌리고 나서 2시간 이후 향이 사라질 때까지의 상태를 가리키며 ‘잔향’이라고도 합니다.


탑~라스트에서 변화가 적은 것과 큰 것으로 나뉘는 것도 있는데요. 상쾌한 계열의 향수는 잔향이 적은 만큼, 향의 변화가 적은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반대로 머스크나 바닐라 등의 농후계의 향수는 탑이 프루티로, 미들은 매운 스파이시, 라스트는 머스크나 우디 계열이 남아, 향기의 변화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향수를 고를 때는 결국 어디를 봐야 좋을까?

탑노트부터 라스트노트까지 무엇인지 알아봤는데요. 본인이 좋아하는 향수를 고르고 싶을 땐 결국 어디를 봐야 할까요? 우선 탑노트부터 라스트노트까지 자신이 좋아하는 향료가 들어 있으면 가장 좋을텐데요.

거기에 덧붙여 아래에서 설명하는 탑노트나, 향조, 향의 지속시간에도 주목함으로써 향수 선택에 있어 본인한테 맞는 더욱 좋은 향수를 고를 수 있습니다. 향조라고 하는 것은 탑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와는 다른 향의 타입을 나타내는 분류로, 총 17~18종류의 향조가 있는데요.

향수에는 향기의 지속 시간이라는 것도 존재하지만, 좋아하는 향이라면 가능한 오랜 시간이 남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 이번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향수 선택에서 실패하지 않는 방법에 대해 각각 알아보겠습니다.


향기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것은 탑노트

그 향수의 인상을 좌우하는 탑노트는 제일 먼저 향기가 나기 때문에 향수의 향의 첫인상을 결정하는데요. 탑노트만으로 결정해 버리는 것은 향수를 고를 때 잘못된 선택을 하는 원인이 될 수도 있지만, 우선은 이 향기로 감이 오지 않으면 구입할 일도 없고, 탑의 향기를 좋아하지 않으면 사용할 마음도 들지 않습니다.

우선 첫인상을 결정하는 탑노트를 좋아하는지 아닌지는 물론 향을 시향해봄으로써 그 뒤를 잇는 미들노트, 라스트노트까지 한 가지 향이 어떻게 변화해 가는지 확인하고 전체적인 흐름이 좋은 향을 고르도록 하는게 중요합니다.

향수를 너무 많이 뿌리는 것은 주의가 필요한데, 탑노트는 명확하게 강한 향기가 나도록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필요 이상으로 너무 많이 뿌리면 향기를 판단할 수 없게 되어 버립니다. 첫인상의 향수 향기부터 라스트까지의 향기 변화를 알고 딱 맞는 향수를 선택해보세요.


향조에 대해 알아보자

향수는 다양한 종류의 향료를 혼합함으로써 완성되는데요. 향 계통별로 ‘향조(노트)’로 분류되어 있으며, 아래와 같은 17~18가지 향조가 대표적입니다.

  • 시트러스 노트
  • 플로럴 노트
  • 그린 노트
  • 프루티 노트
  • 우디 노트
  • 허벌 노트
  • 스파이시 노트
  • 동물계 노트
  • 머스키 노트
  • 시플레 노트
  • 오리엔탈
  • 플로리엔탈


향수는 어떤 향조를 배합하느냐에 따라 인상이 크게 달라지는데요. 본인이 좋아하는 향조도 알아보고 자신이 되고 싶은 이미지나 어떤 때에 뿌리고 싶은지 등도 알게 될 것입니다. 향조의 종류를 알면 딱 맞는 향을 고르기 쉬워집니다.


향의 지속시간

향수는 종류나 향료의 농도에 따라 향의 지속 시간이 다르며, 종류는 크게 나누면 ‘퍼퓸’, ‘오드퍼퓸’, ‘오드뚜왈렛’, ‘오드코롱’의 네가지로 나뉘는데요. 향수를 선택할 때는 향의 지속 시간에 대해서도 알고 있으면 좋습니다.

향수 중 가장 농도가 높은 ‘퍼퓸’의 지속시간은 5~7시간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속시간이 길기 때문에 향을 하루종일 즐길 수 있습니다.

다음이 ‘오드퍼퓸’이고 지속 시간은 3~5시간, 퍼퓸이나 오드퍼퓸에서는 미들노트나 라스트노트에 사용될 만한 잔향성이 높은 재료들을 많이 함유하고 있으며, 중후하고 깊이있게 마무리된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그 다음 농도가 높은 ‘오드뚜왈렛’의 지속 시간은 2~4시간으로 적당한 시간과 농도가 매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향수의 초보자나 입문자에게는 이 정도의 향이 좋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농도가 옅은 것은 ‘오드코롱’이고 지속 시간은 1~2시간 정도입니다. 강한 향을 싫어하는 사람에게 추천드립니다.



추천 글